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동주택 구내정전 발생대비 복구지원체계 마련

기사승인 [1369호] 2021.12.03  13:34:47

공유
default_news_ad1
ad37

- 한전, 한파대비 특별점검···내년 2월 말까지 전력수급 대책상황실 운영

<그림> 공동주택 정전 복구지원절차 <이미지제공=한국전력>

[아파트관리신문=조혜정 기자] 한국전력은 올 겨울 한파에 대비해 전력설비 사전점검 및 긴급상황을 대비한 비상 대응체계 구축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겨울철 전력수급은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한전은 예상치 못한 비상상황을 대비해 이달 1일부터 2022년 2월 28일까지 겨울철 전력수급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본사 및 15개 지역본부에 전력수급 대책상황실을 운영하는 등 긴급상황에 대비한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했다.

이뿐 아니라 전력거래소 등 전력 유관기관과 공동으로 수급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 하며 집중관리할 예정이다. 한전은 겨울철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주요설비 사전점검 ▲난방부하 증가 대비 변압기 과부하 해소 ▲정전피해 예방 활동 등 주요 송배전설비에 대한 특별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한전은 공동주택의 고객소유 구내설비 고장으로 인한 정전 발생 시 신속한 복구가 가능하도록 상시 지원체계를 마련하고 있다. 공동주택 구내정전 발생 시를 대비해 한전과 전기안전공사 간 실시간으로 정전정보를 공유하고, 현장 동시출동 등 신속한 복구지원 체계를 가동 중이다.

공동주택 구내정전 발생 시 고객이 한전(123) 또는 전기안전공사(1577-7500) 고객센터로 정전내용을 신고하면 아파트명, 주소 등 접수된 정전정보를 한전과 전기안전공사가 서로 공유하고, 현장출동을 통해 신속한 복구를 지원한다.

겨울철 동파로 인한 수전설비 고장 등으로 장시간 정전이 예상되는 경우에도 한전은 이동용 발전차, 비상발전기 등 임시전력 공급설비를 통해 비상시 전력공급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국가산단 등 중요 송전선로 및 다중이용시설 내에 위치한 지하(복합)변전소 등 706개소에 대한 사전점검을 시행하고, 열화상 등 과학화 진단장비를 활용한 부하밀집지역 중점 점검대상 개폐기 1만5747대를 점검해 불량 개폐기는 즉시 보강하는 등 전력설비 점검을 강화한다.

배전용 변압기 약 18만5000개소에 대한 원격부하감시를 통해 과부하가 예상될 경우 변압기를 즉시 교체해 난방부하 증가에 대비하고 있다.

배전전력구 797개소에 대해 자동화재탐지설비, 화재수신반 등 소방설비의 정상 작동여부를 확인하고, 폭설·강풍 등에 대비해 전력설비 수목접촉에 의한 정전 예방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주요 전력설비에 대한 안전점검과 관리를 지속 추진하고, 전직원 모두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안정적 전력공급에 최선을 다해 올 겨울 국민이 안심하고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겨울철 전력수급 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조혜정 기자 mjcho@aptn.co.kr

<저작권자 © 아파트관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포토

1 2 3
set_P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