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주거복지사 10명이 영구임대단지 14만 세대 담당”

기사승인 [0호] 2020.10.11  15:57:28

공유
default_news_ad1

- 허영 의원, 주거복지사 대폭 증원 강조

허영 의원

[아파트관리신문=주인섭 기자] 현재 주택관리공단에서 관리하는 영구임대단지에서 10명의 주거복지사가 14만 세대를 담당하는 것으로 밝혀져, 주거복지사의 증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허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주택관리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5년 이후 영구임대주택 입주자의 자살이 224명, 고독사가 183명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영구임대주택의 독거 세대는 1만8827세대(21.4%)로 매년 증가하고 있고, 이 중 65세 이상 독거노인 세대만 1만3940세대로 74%를 차지하고 있다. 기초생활수급자나 장애 세대 비율도 증가 추세다. 하지만 입주자들의 주거복지 향상을 위해 배치된 주거복지사는 10명에 불과했다.

주택관리공단은 영구임대주택 입주민 대상 주거복지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2019년 2월부터 ‘찾아가는 마이홈센터’ 사업을 신설하고 대규모 영구임대단지 및 영구혼합단지 10곳에 각각 한 명씩 주거복지사를 배치해 운영 중이다.

주거복지사는 주거생활지원, 복지 및 의료서비스 연계 등 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 및 주거 안전망 강화 업무를 담당한다. 하지만 부족한 인력 탓에 내실 있는 입주자 관리가 어렵다는 지적이다.

실제 10개 영구임대주택단지에 배치된 10명의 주거복지사가 2019년에 3000여 건의 상담을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주거복지사 활동이 자유롭지 못해 작년 대비 지원실적이 더욱 저조한 상황이다.

허영 의원은 “코로나19시대에 맞게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밴드 및 인공지능 기술이 들어간 스피커 도입 확대 등 비대면 서비스 시스템에 대한 방법을 모색하고 하루빨리 정착시켜 입주민에게 주거 안정을 위한 복지적 주거 서비스가 제공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인력으로는 입주자의 주거복지 업무를 감당하기 어렵다”며 “영구임대주택에 거주하는 입주민의 주거 안정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주거복지사가 대폭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주인섭 기자 is19@aptn.co.kr

<저작권자 © 아파트관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