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LH아파트, 3년간 하자 2만4000건 발생

기사승인 [1311호] 2020.09.18  14:55:26

공유
default_news_ad1

- 김희국 의원, “하자 적극 보수·근본 해결방안 마련 필요”

김희국 의원

[아파트관리신문=서지영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은 아파트 중 공공임대(5년‧10년) 아파트에서 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김희국 의원이 LH에서 제출받은 ‘주택유형별 하자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7년~2019년) LH 장기임대, 공공임대 아파트와 분양주택에서 총 2만4117건의 하자가 발생했다.

주택유형별로 보면 장기임대(국민‧행복‧영구)는 총 4462건의 하자가 발생했으며, 이 중 도배 불량이 1261건, 오배수 등 불량 1911건, 타일 불량 706건이었다.

공공임대(5년‧10년)는 총 1만297건이 발생했고, 이 중 타일 불량이 3360건, 오배수 등 불량 2324건, 도배 불량 1904건이었다.

분양주택도 총 9358건(타일 불량 2821건, 오배수 등 불량 2307건, 도배 불량 1912건)의 하자가 발생했다.

2019년의 경우를 보면, 장기임대(국민‧행복‧영구)는 오배수 등 불량이 389건으로 가장 많았고, 공공임대(5년‧10년)와 분양주택은 타일 불량이 각각 1409건, 769건으로 가장 많았다.

입주민들이 하자로 많은 불편함을 겪고 있는 가운데, 누수피해 또한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2015~2019년) LH 임대아파트에서 총 3180건의 누수하자가 접수됐고, 누수로 인해 의류, 침구류, 가구류, 생활용품 등 피해 100건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누수피해 현황으로는 2015년 430건 누수하자 접수에 13건 피해, 2016년 920건 접수에 14건 피해, 2017년 603건 접수에 13건 피해, 2018년 683건 접수에 28건 피해, 2019년 544건 접수에 32건의 피해가 각각 발생했다.

김희국 의원은 “LH는 타일, 도배, 오배수 등에 대한 하자를 적극적으로 보수하고, 각종 하자로 인해 입주민들이 겪고 있는 불편을 줄일 수 있는 근본적 해결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서지영 기자 sjy27@aptn.co.kr

<저작권자 © 아파트관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