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천안시 “무색 페트병 분리 배출하세요”

기사승인 [1279호] 2020.01.23  17:43:14

공유
default_news_ad1

- 2월부터 시범사업···분리수거함 추가 설치 등 추진

천안시 페트병 분리배출 시범사업 포스터 <이미지제공=천안시청>

[아파트관리신문=고경희 기자] 충남 천안시는 2021년부터 전국적으로 시행될 페트병 별도배출 의무화에 앞서 내달부터 12월까지 고품질 재활용에 적합한 ‘음료, 생수용 무색 폐페트병’만 별도 분리 배출하고 수거하는 시범사업을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환경부의 재활용체계 개선대책에 따라 시행되는 ‘페트병 재활용체계 개선사업’은 유색 페트병 사용금지 등 재활용이 손쉬운 폐트병 생산체계와 연계해 음료, 생수병으로 사용된 무색 페트병에 대한 분리배출과 수거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연간 약 24만톤의 폐페트병이 재활용되며 이중 시트(sheet) 등 고품질로 재생되는 비율은 10%(약 2만9000톤)에 불과하다. 그 결과 연간 2만2000톤의 폐페트병을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는데, 폐페트병 분리배출 시행으로 오는 2022년까지 고품질 재생량을 10만 톤으로 늘리고 일본 수입량도 전량 국내 배출량으로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천안시는 시범사업에서 배출·수거형태를 공동주택, 단독주택, 거점수거지로 분류해 추진한다. 공동주택과 거점 수거지에는 페트병 분리수거함을 추가 설치하고, 매일 배출하는 단독주택은 일주일 중 목요일에 폐페트병만을 배출하고 수거하는 체계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공동주택에는 페트병 별도수거함 설치를 요청했고 거점수거지에 분리수거용기 500개를 추가 배치할 예정이다. 공동주택과 단독주택에는 폐트병 배출 전용봉투를 제작해 배포하기로 했다.

천안시 윤석기 청소행정과장은 “이번 페트병 별도 배출 시범사업은 재활용률을 높이는 재활용체계 개선의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며 “주민들의 적극적인 동참만이 미래 세대에 아름다운 자연과 깨끗한 환경을 물려줄 수 있다”고 말했다.

고경희 기자 gh1231@aptn.co.kr

<저작권자 © 아파트관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