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시, 주택 내 낡은 수도관 교체로 수돗물 불신 해소

기사승인 [1279호] 2020.01.23  18:03:22

공유
default_news_ad1

- 공동주택 세대 당 최대 지원금 140만원까지

<이미지제공=서울시청>

[아파트관리신문=고경희 기자] 서울시는 수돗물 불신 해소를 위해 주택 내 낡은 수도관 교체 비용을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2007년부터 주택 내 낡은 수도관 교체 공사비를 지원해온 서울시는 수돗물 불신의 원인 중 하나인 ‘주택 내 낡은 수도관’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지원금 인상을 결정했다.

지원이 가능한 주택은 1994년 4월 이전에 건축되고 내부 수도관이 아연도강관으로 돼 있는 주택을 우선 대상으로 한다.

지원금은 전체 공사비 80% 이내이며,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세대 당 최대 지원금을 기존 120만원에서 140만원(세대 배관 80만원, 공용배관 60만원)으로 올렸다. 공동주택(아파트) 공용급수관의 경우 최대 40만원까지 일률 지원하던 것을 온수배관으로 인해 교체비용 부담이 더 큰 지역·중앙난방 아파트에는 세대당 최대 60만원까지 지원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앞서 시는 교체 대상에 해당하는 서울시내 56만5000가구의 77%인 43만6000가구의 낡은 수도관을 교체했다. 수도관 교체가 필요한 잔여 가구는 12만9000가구로, 이는 서울시 전체 가구의 약 3.3%에 해당한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다세대 주택에 대한 지원금이 확대됨에 따라 세대수가 많은 아파트 등의 적극적인 참여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19년에 노원구 상계주공10단지 2654세대에 10억6000만원, 노원구 중계 주공5단지 2328세대에 9억3000만원, 강서구 가양강변아파트 1556세대에 6억2000만원 등 노후 수도관 교체 비용을 지원한 바 있다.

고경희 기자 gh1231@aptn.co.kr

<저작권자 © 아파트관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