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최근 4년간 장기임대아파트 등 발생 하자 4만2550건"

기사승인 [1263호] 2019.10.07  17:47:11

공유
default_news_ad1

- 민경욱 의원 “도배-타일불량 순...임대주택 철저한 점검 통해 하자 줄여야”

민경욱 의원

[아파트관리신문=주인섭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임대아파트에서 하자가 매년 끊이지 않고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민경욱 의원(자유한국당)이 LH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간 장기임대아파트와 공공임대 아파트에서 발생한 하자가 4만2550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아파트 세대수인 23만9206세대의 18%다.

하자 유형별로 보면 최근 4년간 도배 불량으로 인한 하자가 전체의 31.2%인 1만3285건으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타일 불량이 전체의 24.4%인 1만375건, 오배수 등이 9708건, 위생기구 불량이 4517건 순으로 집계됐다.

주택 유형별로는 장기임대아파트가 전체 세대수의 7.3%인 8508건, 공공임대아파트가 27.6%인 3만4042건의 하자가 발생했다.

민경욱 의원은 “서민들이 거주하는 임대주택에서 하자가 빈번하게 발생하면 보수로 인한 지출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야기할 수 있다”며 “LH는 임대아파트 건설 시 하자가 많이 발생하는 도배, 타일 등에 대한 철저한 점검을 통해 하자를 줄이고, 하자보수에도 적극 나서서 서민들이 아파트 하자로 인해 고통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인섭 기자 is19@aptn.co.kr

<저작권자 © 아파트관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